서민 경제 위협하는 보이스피싱, 아는 만큼 예방할 수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지독했던 경제 상황을 겨우 버텨왔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높아진 금리로 전 국민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더욱이 이러한 상황 속을 이용하여 서민들을 두 번 울리는 사기 범죄가 기승이다.

 

사기 범죄는 대표적으로는 보이스피싱으로 알고 있는 전자통신금융사기, 가장 기본적인 유형인 차용 사기, 투자사기, 중고·위조품거래사기 등 여러 가지 변종 수법으로 다양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피해액 또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보이스 피싱은 대표적인 피해 유형만 제대로 알고 있어도 범죄를 쉽게 예방할 수 있다.

 

첫째, 전화 또는 문자로 검·경찰을 사칭하여 접근, ‘원격 앱 설치 유도’하는 것이 보이스 피싱의 대표적이면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유형이다.

 

둘째, 은행을 사칭해 한도는 높고 저금리 상품이 있다며, 누구나 유혹 당할 말로 접근하여 대출 방법조차 아주 간단한 것처럼 ‘대출상품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유형이다.

 

셋째, ‘가족 또는 지인 등을 사칭해 메신저로 접근’하는 유형이다. 이 유형은 여러 가지 수법이 있는데, 그중 자녀를 사칭하여 휴대전화기가 고장이 나 수리비가 필요하다는 등의 문자를 보내는 유형인데, 가장 흔하면서도 가장 잘 속게된다.

 

위와 같은 대표적인 보이스 피싱 수법 이외도 여러 가지가 있으나, 보이스 피싱범들이 피해자들에게 접근하는 수법은 대부분 비슷한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화로 정부·공공기관이라며 자금 또는 사건을 해결할 금원 이체 요구하거나, 문자로 앱 설치를 요구에 응해서는 안된다.

 

또한 전화·문자로 대출 권유받는 경우 대응하지 않거나, 해당 금융회사에 직접 확인하여야 하며, 문자로 발송된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는 절대 접속해서는 안 된다.

 

보이스 피싱은 피해가 발생한 이후에는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예방이 중요하다. 가장 좋은 예방 방법은 경험하지 못한 방식으로 접근한 전화나 문자는 절대 믿지 않는 습관을 갖고, ‘경찰청 사이버캅’, ‘시티즌 코난’, ‘피싱 아이스’ 등 앱을 다운받아 국민 스스로가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여야 한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