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광군, 고추농가 탄저병‧역병 예방 당부
  • 이승헌 취재국장
  • 등록 2021-07-19 16:42:54

기사수정

[자료제공/영광군] 영광군 군서면 남죽리 한 고추농가에 탄저병현상이 나타난 고추영광군(군수 김준성)은 고온 다습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고추 병해충의 확산을 막기 위해 농업인들에게 철저한 재배관리를 통한 예방을 거듭 당부하고 나섰다.

 

탄저병은 비가 잦으면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데 병 발생 초기에는 열매에 동그란 병반이 생기고 병원균 포자들이 덩어리를 생성한다. 이 병원균은 비바람에 의해 다른 열매로 튀어 2차 감염을 일으키므로 병든 열매는 발견 즉시 제거해야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병든 고추를 그대로 두거나 포장에서 완벽히 제거하지 않으면 약제 살포 효과가 현저히 떨어지므로 재배 포장을 깔끔하게 유지하는 것이 필수이며 예방적 약제 살포가 중요하기 때문에 병징이 보이지 않더라도 비가 오기 전후로 등록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역병은 전 생육기에 발생하며 장마철인 7, 8월에 발생이 가장 심하다. 주로 뿌리와 아래 줄기에 발생되지만 병원균이 빗물에 튀어 올라 잎, 열매, 가지 등 지상부에 발생되기도 하며, 병든 고추는 처음에 시들다가 후에 적황색으로 변해 말라죽는다. 토양이 장기간 과습하거나 배수가 불량하고, 침수되면 병 발생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병든 고추는 즉시 제거해야 하며 강우가 시작되기 전 예방 약제로 미리 방제를 해 주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탄저병‧역병 저항성 품종이 많이 보급되었더라도 약제방제는 필수이다”며, “한번 발병하면 큰 피해가 우려되므로 농업인들의 꼼꼼한 예찰과 병해충 적기 방제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벌교읍 추석연휴에도 국민지원금 지급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8보]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7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