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면 청자촌 한국민화뮤지엄, 2020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 최종 선정
  • 김건형 취재국장
  • 등록 2020-02-18 14:11:51

기사수정

 


[전남투데이 김건형 기자]강진군 대구면 청자촌에 위치한 한국민화뮤지엄(관장 오석환)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회관연합회에서 공모한 2020 전시해설 인력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은 미술관련 일자리 제공을 통해 예술인의 자생적 생활기반을 마련해 창작환경을 조성하고, 일반관람객의 미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미술전시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한국민화뮤지엄은 이번 사업을 통해 미술 전공 졸업생 및 미술 작가, 미술 해설 경력자 1명을 공개 채용해 매년 2~3회 교체되는 상설전시와 7~8회 교체되는 특별전에 대한 양질의 해설을 제공하고자 한다.

한국민화뮤지엄 전시해설은 상시로 진행되며 전시해설을 원하는 관람객은 박물관 홈페이지(http://minhwamuseum.com) 또는 유선(061-433-9770)으로 문의하면 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봄 처녀 납시었소” 장성 문향고 앞 명자나무
  •  기사 이미지 이낙연 순천방문, “기형적 동네 쪼개기 사과” 시민들 반응 시큰둥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