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주해경, 부패 심한 남방큰돌고래 사체 처리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0-11-03 17:09:46

기사수정
  • 부패 심하고...불법포획 흔적 없어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고민관)에서는, 어제 오후 제주시 김녕항 바위 사이에서 죽은 지 10일 이상 된 남방 큰 돌고래를 발견하여 지자체인 구좌읍사무소에 인계하였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2일) 오후 1시4분경 제주시 구좌읍 김녕 인근 바위 사이에서 죽은 남방 큰 돌고래로 인해 악취가 심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1시5분경 현장 도착 고래연구센타에 사진을 전송한바 몸무게 150kg 정도에 길이 약 250cm, 폭 60cm의 수컷 남방 큰 돌고래로 부패한지 약 10일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확인하였다.

죽은 남방 큰 돌고래는 부패가 심하게 진행중이였으며 불법 포획 흔적은 발견하지 못해 지자체인 구좌읍사무소에 오늘 새벽 인계하였다.

한편 제주해경에서는 남방큰돌고래가 해양보호생물종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으며 포획과 사냥은 물론 판매가 금지되어 있는 만큼 바다에서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경우 조속한 구조를 위해 해양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하였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벌교읍 추석연휴에도 국민지원금 지급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8보]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7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