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국, 조선의 삽화 논란에 분노 "인두껍을 쓰고 어찌 이런 짓을"
  • 임채균 편집국장/ 대표
  • 등록 2021-06-25 23:43:57

기사수정
대한민국 검찰개혁의 선봉에서 완전한 민주주의를 완성하고자 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  그러나  개혁에 강력하게 저항하는 세력들과 맞서 온 가족과 함께  피눈물나는 고통을 외롭게 겪어내고 있다,  

가혹하다 못해  잔인하다,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국 전 장관이 법원에 출석하며 최근 있었던 조선의 삽화 논란을 두고, 어찌 사람으로서 인두껍을 쓰고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조 전 장관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25일 오전 9시경  서울중앙지법 서관 입구로 들어서면서“지독히 정파적 시각과 극도의 저열한 방식으로 저와 제 가족을 모욕하고 조롱한 기자와 언론사 관계자분들께 묻고 싶다”며 “인두겁을 쓰고 어찌 그런 일을 할 수 있습니까.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저널인미디어, 서울의소리 보도에 의하면, 지난 21일 조선일보는 성매매 현장에서 남성들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기소돼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일당의 기사를 내보내며 조 전 장관 부녀를 연상하게 하는 일러스트를 기사 본문에 넣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입니까?”라며 분노를 표했고, 조선일보는 공식 사과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엔 조 전 장관 지지자와 반대 지지자들이 모여 한 차례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이를 지켜본  국민들은 “해도해도 너무 하는거 아니냐”  눈꼽만한 언론도 아닌 국내 메이져 신문부수 1위 라는 신문이  찌질하게 초짜 기자 핑계나 대면서  성의 없는 끄적거린 사과 한마디로 조 장관 부녀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다 는 분노가 일파만파 할 조짐이다,   또한  조 장관도 이 문제를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심각한 수준의 테러라고 보고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전언 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벌교읍 추석연휴에도 국민지원금 지급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8보]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7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