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완도군, 전복·어류 양식장 고수온 피해 예방 총력
  • 김오례 취재국장
  • 등록 2021-07-23 09:50:22

기사수정
  • 도-군 합동 대책반 구성, 피해 우심지역 수온, 염분 등 점검

 

[전남투데이 김오례기자] 완도군은 지난 7월 20일 고수온 주의보가 확대 발령됨에 따라 어류 및 전복 가두리 양식장의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완도군은 전라남도(해양수산국장 최정기)와 합동 대책반을 구성해 지난 21일 고수온 피해 우심 지역인 신지 송곡, 약산 득암, 금일 일정, 청산 지리 해역의 수온, 염분 등을 점검했다. 

 도-군 합동 대책반은 “해수 온도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전복 양식장에서는 23℃ 이상 먹이 절식, 26℃ 이상 먹이 금식을 실천해야 대량 폐사를 줄일 수 있다”며 고수온 발생 시 단계별 양식장 대처 요령을 지도했다.

 특히 평년 대비 강한 대마 난류 유입으로 수온이 26℃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 노화, 소안, 보길 그리고 청산 해역의 양식장에서는 먹이를 금식하고 차광막을 설치하는 등 고수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완도군은 지속적으로 어장 예찰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벌교읍 추석연휴에도 국민지원금 지급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8보]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7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