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도 ‘블루 이코노미 청년 일자리사업’ 효과만점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09-20 13:36:34

기사수정
  • 청년기업자본 유입되는 선순환 체계 구축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올해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블루 이코노미 청년일자리 프로젝트’가 도내 청년 유입과 기업 이전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블루 이코노미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는 올해 신규 추진한 6개 청년 일자리 사업이다. 세부 사업은 DNA+US, 에너지 e-뉴딜, 그린뉴딜G.P.S, 스마트제조 2.0, 크리머스 마케터, 청년 뉴딜로다. 총사업비는 250억으로, 900여 청년 일자리를 창출했다.
* DNA+US :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의 일자리
* 크리머스마케터 : 크리에이티브(creative)+이커머스(e-commerce)의 합성어로 콘텐츠 제작과 전자판매를 유기적으로 연계

기존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이 제조업을 기반으로 한 노동력 중심의 일자리였다면 ‘블루 이코노미 청년 일자리’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는 비대면산업, 신재생에너지, 스마트공장 등 분야를 타깃으로 청년을 교육·배치하고 있다.

이 같은 청년 일자리사업의 패러다임 변화는 빠른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 지난 6월 기준 200여 명의 청년이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전남으로 전입했으며, 10여개 기업이 본사 또는 지사를 전남으로 이전했다.

양질의 청년일자리 제공으로 청년이 유입되고, 기업과 그에 수반한 자본까지 전남으로 유입되는 선순환 체계가 구축되고 있다.

최정운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가 일상화하면서 비대면·디지털산업이 폭발적으로 확장하고 있어, 이에 부응하는 일자리사업이 필요하다”며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건협 광주전남지부, 롯데백화점 건강캠페인
  •  기사 이미지 건협 광주전남지부, 광주영광원 사회공헌 건강검진 실시
  •  기사 이미지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지부, 광주메디헬스산업전 참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