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주해경, 북촌에서 푸른바다거북 사체 발견 처리
  • 윤진성 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10-23 09:38:33

기사수정
  • 올해 들어 12번째 발견, 불법포획 흔적 없어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에서는,오늘 오전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 인근 해안가에서 죽은 지 약 7일 정도 된 해양생물보호종인 푸른바다거북 사체를 발견하였으나 불법포획 흔적이 없어 지자체에 인계하였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오늘(21일) 오전 10시 19분경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 인근 해안가에 거북이 사체가 있다는 주민 신고접수 후 제주해경 제주파출소 순찰팀이 10시 24분경에 현장 도착하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서 거북이 사체 1구를 확인하였다.

 

이에 제주해경은 오전 10시 55분경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문의한 결과 해양생물보호종인 길이 115cm, 폭 70cm, 무게 70kg 정도의 푸른바다거북으로 사후 7일 정도 지난 암컷으로 추정되며, 불법 포획된 흔적이 없어 오전 11시경 지자체에 인계하였다.

 

한편 올해 제주해경에서 발견한 바다거북은 푸른바다거북 9마리, 붉은바다거북 2마리, 품종 미상 1마리 등 총 12마리이며, “우리나라 해역에 정착한 모든 바다거북은 해양생물보호종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으므로 바다에서 조업 중 그물에 걸렸거나 해안가에서 사체 등이 발견하였을 경우 신속히 해양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취약계층 대상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펼쳐
  •  기사 이미지 [포토] 지금 벌교천은 국화향이 가득 가을 정취 물씬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무료대상자 확대 독감 예방 접종 인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