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도립국악단 정기공연, 여순 가무악희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 -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기념작, 73년 전 비극적 아픔 담아내
  • 기사등록 2021-11-27 07:42:30
기사수정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나무를 고문하여 그대의 푸른 숲마저 사라진다면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

 

전남도립국악단(예술감독 류형선)이 오는 3일(오후 7시 30분)과 4일(오후 5시) 전남 무안군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에서 2021년 정기공연 가무악희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를 선보인다.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기념하여 제작된 이번 공연은 여순사건 희생자들을 위한 진혼과 애도이며, 73년간 침묵을 강요당한 채 살아온 유가족들의 억눌린 슬픔을 공감하기 위한 발판으로 마련됐다.

 

극은 얼굴 한 번 보지 못한 아버지의 제삿날, 유복자 아들의 독백으로 시작한다. 속없이 순박한 사내의 허튼 너스레를 관객과 주고받으며 판놀음과 줄타기, 재담 등을 통해 8·15 해방 이후 대한민국의 어지러웠던 정치적 상황을 그렸다.

 

극 중 소리극 ‘불청객이 왔다’에서는 1948년 10월 순천의 한 마을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극화해 그날의 참상을 담았으며, 연이은 무용극 ‘기억의 자살’과 ‘기억의 부활’에서는 넌버벌(Non-verbal) 무용을 통해 죽은 자들을 위한 진혼과 살았지만 불온한 자들이라는 낙인 속에 외면당하고 고립되었던 산 자들을 향한 위로를 온 몸으로 풀어냈다.

 

이번 작품의 작곡은 영화 ‘귀향’ OST ‘가시리’의 작곡가로도 잘 알려진 류형선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이 맡았으며, 연출은 공연창작그룹 ‘문화행동 바람’의 김재욱 대표 연출가가, 판소리 뮤지컬 ‘닭들의 꿈 날다’, 판소리 잔혹극 ‘해님 달님’ 등 다수 작품을 집필한 김수형 작가가 극본을, 정길만 국립무용단 훈련장이 안무를 맡았다.

 

류형선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은 “여순 가무악희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는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연대의 대열에 참여하는 소박한 방식에 불과하다”면서, “이 작은 움직임이 변화의 시작이 되길 소원하며, 해마다 10월 19일이면 여수와 순천에서 이 작품이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예술적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말에는 공연 전 사전 호응을 이끌기 위해 여순사건의 슬픔을 담은 뮤직비디오 ‘눈물꽃’을 전남도립국악단 유튜브,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선공개할 예정이다.

 

가무악희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는 질병관리청에서 권고하는 지침에 따라 철저한 방역 및 예방 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하게 진행할 예정이며, 예매는 전화 또는 온라인 예매 사이트 티켓링크를 통해 가능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today.co.kr/news/view.php?idx=79138
  • 기사등록 2021-11-27 07:42: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건협 광주전남지부,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 업무협약
  •  기사 이미지 건협 광주전남지부, 나주 금성원 김장 담그기 봉사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취약계층 대상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펼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